[연합뉴스] 오대산·한려해상 국립공원에 남은 일제강점기 아픈 흔적들 > HOT


ODEASAN CLOUD

절이야기

HOT

HOT

[연합뉴스] 오대산·한려해상 국립공원에 남은 일제강점기 아픈 흔적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월정사 지킴이 작성일19-08-13 14:30 조회8회 댓글0건

본문

오대산·한려해상 국립공원에 남은 일제강점기 아픈 흔적들

 

The copyright belongs to the original writer of the content, and there may be errors in machine translation results. 版权归内容原作者所有。机器翻译结果可能存在错误。 原文の著作権は原著著作者にあり、機械翻訳の結果にエラーが含まれることがあります。 Hak cipta milik penulis asli dari konten, dan mungkin ditemukan kesalahan dalam hasil terjemahan mesin. Bản quyền thuộc về tác giả gốc của nội dung và có thể có lỗi trong kết quả dịch bằng máy.
국립공원공단, 광복절 앞두고 화전민 가옥 터·일본 해군기지 등 소개

 

오대산 화전민 가옥 터 [환경부 제공]

(세종=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13일 74주년 광복절(15일)을 앞두고 오대산과 한려해상 국립공원에 남아 있는 일제강점기 아픈 흔적을 소개했다.

일제강점기 오대산에는 산이나 들에 불을 지른 뒤 그 자리를 일궈 농사를 짓는 화전민 마을이 생겨났다. 현재도 월정사와 상원사의 선재길 구간에 화전민 가옥 터 50여 곳이 남아 있다.

오대산 일대 지명에서도 일제강점기 노동력 수탈 흔적을 찾아볼 수 있다.

오대천 상류의 '보메기'에는 일제의 목재 수탈의 역사가 숨어 있다. '보메기'는 계곡의 보를 막아 나무를 쌓아 놓은 뒤 한꺼번에 무너뜨려 이동시켰다는 데서 비롯된 지명이다.

'회사거리'는 오대산에서 이송한 목재를 가공하던 조선총독부 산하 목재회사가 있던 자리다.

한려해상 국립공원 지심도는 경남 거제에서 동쪽으로 1.5㎞ 떨어진 섬으로, 동백섬으로도 불린다. 이 섬은 매년 약 13만명이 방문하는 관광명소로 유명하지만, 일제강점기 해군기지로 사용된 흔적이 남아 있다.

지심도는 1936년부터 광복 직전까지 일본 해군의 군사요충지로서 함포 요새 역할을 했다. 일본 해군이 지심도 주민을 동원해 만든 군사시설이 곳곳에 남아있다.

오대산 보메기 [환경부 제공] 지심도에 남아 있는 포진지 [환경부 제공]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top

COPYRIGHT ⓒ 2018 ODAESAN CLOUD. ALL RIGHTS RESERVED.